스베누와 옐로모바일의 공통점

아이유 운동화 스베누와 벤처 여 옐로모바일의 공통점

  • 대표가 기업의 역량을 여러 기업 활동 중 하나에만(스베누는 홍보, 옐로모바일은 인수 합병) 몰빵하여 단기간에 급격한 외적 성장을 달성.
  • 모기업이 어려운 가운데 대표가 비싼 외제차를 몰아서 구설수에 오름.
  • 막연한 지지를 보내는 비고객 집단이 존재: 스베누는 BJ 소닉(스베누 황효진 대표)과 e스포츠 팬, 옐로모바일은 스타트업 메니아.
  • 망할 경우 해당 기업 뿐 아니라 업계 전반에 엄청난 피해가 예상됨.


현 시점에서 스베누는 사실상 망한 것으로 보임. 자필 각서 남발한 때 부터 황대표는 이미 제정신 아니었던 것 같음. 공장주들 가맹점주들 생각하면 너무 안타깝지만, 스베누 사태 해결은 아무래도 어려울 듯.

앞서 몇 가지 공통점을 적긴 했지만, 옐로모바일은 스베누와 다른 점도 많음. 하지만 옐로모바일의 미래 또한 그리 밝지 않음. 스타트업 하나 하나가 리스크 덩어리인데, 이러한 스타트업의 연합이라니!

수십 수백개의 옐로모바일 산하 기업들이 모여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는 발상은 그저 꿈같은 이야기. 기업 인수 합병 사례 살펴보면 단 두개의 기업이 서로 기대했던 조화를 이루는 것 조차 결코 쉽지 않았음.


물론 과거에 일어나지 않은 일이라고 현재에도 일어나지 말란 법은 없지만, 전례 없는 업적을 이루려면 이전과는 다른 특별한 무언가가 있어야 할텐데, 과연 옐로모바일은 그 무언가를 추구하고 있기는 한지?

어쩌면 옐로모바일은 스타트업 보다는 (다른 VC가 LP인) 벤처케피탈에 더 가까운 지도. 그렇다면 옐로모바일의 생존 방법은 결국 포폴리오에 속한 여러 기업 중 다만 한 두 개라도 엄청나게 잘 되는 것 뿐.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