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찾아서

천편일률적이고 때로는 성서의 내용과 어긋나지만 그딴건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설교, 30년을 다녀도 적응 안되는 오글거림, 나눔을 가장한 피상적인 만남. 때때로 보이는 타락과 반지성주의. 적어도 내가 겪은 교회들의 모습은 대략 이러하다.

물론 저런 경험 조차 적어도 없는 것 보다는 나은 시절도 있었다. 나름 감동 받은 적도, 그냥 그 자체로 즐거웠던 적도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시간 낭비 같지만.)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언제까지나 이런 수준에 머물러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오래 다녀도 신앙이 1도 자라지 않는다면 교회란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인가? 왜 아까운 휴일의 휴식을 희생한단 말인가? 평균적인 한국 교회 공동체 관점에서도 나는 좀 거북한 존재인 것 같고. (우린 서로 맞지 않는 것 같아 ㅎㅎ)


기본적으로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면 된다. 당장 떠날 수 없다면 떠날 때 까지만 버티면 되고. 교회가 나와 맞지 않다면 일단 내가 떠나면 그만. 내가 교회보고 변하라 하는건 좀 우습지 않은가. 이건 옳고 그름을 떠나서 자기중심적인거지.

지금도 교회에 어떤 식으로든 만족하며 다니는 사람도 많은데, 내가 감히 교회가 송두리째 잘못되었다고 말할 수는 없는 노릇. 물론 지금이 한국 교회 개혁이 절실히 필요한 시대인 것은 맞지만, 이건 좀 다른 차원의 문제인 것 같고.

나는 이제 교회를 떠나 홀로 신앙을 지켜도 양심에 거리낌이 없지만, 주변의 많은 신앙인과 신학자는 하나같이 교회의 중요성을 강조하니, 스스로 양심을 의심할 수 밖에. 그래서 마음은 떠났지만 몸은 여전히 교회 언저리를 맴돌고 있다.


교회 공동체가 정말 신앙 생활의 필수 요건이라면, 언젠가 서로에게 유익이 되는 공동체를 만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그렇지만 굳이 서두르고 싶지는 않다. 지난 경험을 돌아보면 서두르면 일을 그르칠 확률이 높더라. 인간 관계는 특히.

좀비들 사이에 홀로 살아 버티던 사람이 또 다른 사람을 만날 때, 더 이상 긴 말은 필요 없다. '나도 너와 같다.' 잠깐의 만남을 통해서도 감동은 강력히 전해진다. 처절했던 투쟁이 허무하게 느껴질 만큼. (좀비 관점에서 사람은 그저 소수자일 뿐.)

운좋게도 나는 개인적으로 이런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이런 경험을 공동체 단위에서 다시 할 수 있는 교회가 있다면 안심하고 도킹해도 좋을 듯. 근데 이런 교회를 만나는 것 보다 차라리 직접 만드는 쪽이 더 빠를 것 같기는 하다 ㅎㅎ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