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하는 일에만 올인하는 경영자는 회사를 망친다

대기업에서는 그저 자기 분야의 일만 열심히 잘 한다고 임원 달아주지 않는다. 차라리 요리 조리 눈치나 보면서 아부와 편 가르기나 일삼는 자가 임원이 될 가능성이 더 높을 수도 있다. 이런 행태가 바람직하다는 말은 아니지만, 아무튼 그저 자이 분야만 들입다 파는 사람은 고위 관리직에 오르기 어렵다.

큰 조직에서 고위 관리직에 오르려면 자기 분야에 전문성을 갖추어야 함은 물론 여러 분야를 두루 섭렵해야 한다. 잘 모르는 분야라도 최소한 관심은 가져야 한다. 군대에서도 장군 진급과 동시에 더이상 병과 마크를 달지 않는다. 그는 더 이상 특정 병과나 임무의 전문성에 국한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물론 대기업에서도 조직 전체의 성과는 고려하지 않고 개인의 성과만 챙기는 경우는 왕왕 있다. 그런데 대기업에서 이러한 경향성은 보통 직급에 반비례한다. 직급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높아지면 책임 범위도 넓어지기 때문에 보다 넓게 살피지 않을 수가 없다. 그렇다고 꼭 잘 챙긴다는 보장은 없지만 아무튼.

그런데 중소기업 특히 스타트업 창업자의 경우 젊은 나이에 대표 혹은 공동 대표 직함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비록 하꼬방 같은 쬐그만 규모라도 대표와 임원이 조직에 미치는 영향력은 대기업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아니, 이들의 행보는 기업의 운명과 직결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대기업 임원과 달리 청년 창업가는 여러 분야를 두루 살피는 훈련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

그래서 투자 유치 잘 하는 사람은 죽어라 돈만 따오고, 영업 잘 하는 사람은 죽어라 영엄만 하고, 홍보 잘 하는 사람은 죽어라 언플만 하고, 아이디어 내기 좋아하는 사람은 죽어라 기획만 하고, 제품 개발 좋아하는 사람은 죽어라 개발만 하며, 돈 좋아하는 사람은 죽어라 돈만 쫒곤 한다. 정부 과제 잘 따는 사람은 정부 과제만 따라다닌다.

물론 젊은 경영자가 자기 전문 분야에서 성과를 냄으로서 회사에 기여하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어느 하나도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사람이 부지기수인데, 그것도 젊은 나이에, 무엇 하나라도 가시적인 성과를 낼 만큼 잘 하는 것은 칭찬 받아 마땅한 일. 사람은 누구나 자기가 잘하는 분야의 일을 할 때 그 만큼 더 많은 성과를 내게 되어있고 그래서 더욱 재미를 느끼기 마련.

그런데 전체를 보지 못한 채 그저 자기가 잘하는 일에만 몰두하고 있다면 그것은 큰 문제. 이러한 사람이 개인적인 성과를 낼 수록 팀은 위기에 빠지는 경우도 있다. 지나치게 빠른 투자 유치 때문에 후속 투자가 어려워지기도 하고, 회사의 개발 역량이 영업 실적과 언플된 이미지를 따라가지 못해 좌초하기도 하며, 기획 혹은 개발만 하다 변변한 매출 조차 내지 못하고 날이 새기도 하며, 단기 매출만 쫒다가 장기적인 자산을 쌓지 못하기도 한다.

특히 젊은 경영자가 'XX이 사업의 본질이고 다른 것은 거들 뿐' 따위의 언행을 일삼는다면 문제는 정말 심각하다. 창업가가 전체를 보지 못할 뿐 아니라 그런 자기 모습을 오히려 합리화하는 것이니. 기업 하나를 일구는 데 있어 중요하지 않은 일은 없다. 물론 시기와 상황에 따라 일의 우선순위는 있겠으나 외면해도 되는 일 따위는 없다.

경영자는 기업 경영에 필요한 모든 일들을 적절히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 혼자 처리할 수 없다면 동료를 만나야하고, 누가 대신할 수 없는 일이라면 어떻게든 스스로 돌파해야 한다. 진짜 경영자가 된다는 것은 그 만큼 어려운 일이다. 진정한 경영자가 되고자 한다면, 당장 어렵거나 껄끄럽더라도, 숲읖 보기를 외면해서는 안된다.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