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지들에게 고함'을 읽고

'블로거지들에게 고함'이라는 글과 이어지는 인터뷰를 읽고 느낀 점을 몇 자 적어본다.

일단 글 참 잘 썼다. 긴 글인데도 술술 읽힌다. 하지만 홍보성 포스팅을 쓰는 블로거를 무조건 거지로 폄하하는 글쓴이의 태도는 좀 거슬린다. 특히 인터뷰 내용 중에는 거슬리는 부분이 많다. 악성 포스팅에 낚여서 짜증나는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는데, 짜증 때문에 문제의 핵심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

나는 블로거지가 문제의 핵심이라고 보지 않는다. 횡포를 부리는 경우를 제외하면, 블로거가 블로그를 개인적인 돈 벌이 수단으로 삼는 것은 별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본다.

홍보성 포스팅을 금지하거나, 검색 결과에서 홍보성 포스팅은 무조건 제외하면 문제가 해결될까? 홍보성 포스팅이 문제라는 말은, 바꿔 말하면 블로거들이 네이버에 무조건 공짜로 컨텐츠 갖다 바쳐야 한다는 말이 될 수도 있다. 그럼 네이버는 행복하겠지. 컨텐츠는 물론이고 광고 수익도 늘어날테니.

네이버에서 홍보성 포스팅을 완전히 금지한다고 가정해보자. 그럼 업주들은 무조건 네이버에 비싼 돈 주고 광고해야 한다. 업주들만 죽어나는 것이다.. 업주들이 괜히 홍보성 포스팅 의뢰하는게 아니다.

그리고 홍보성 포스팅이 반드시 악성 포스팅인 것도 아니다. 홍보성 포스팅 안에 내가 찾던 유용한 정보가 담긴 경우도 많다. 물론 수익에만 눈이 멀어 말도 안되는 포스팅을 하는 블로거도 있지만.

그런데 몇몇 비양심적인 블로거를 탓해본들 아무 것도 달라지지 않는다. 블로거는 결국 일개 개인일 뿐이니까. 개인의 양심은 분명 중요하지만, 단지 개인의 양심에만 호소하는 것은 바람직한 문제 해결 방법이 아니다.

나는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은 네이버 검색에 있다고 본다. 글쓴이는 자기가 본 포스팅 내용이 엉터리인 것에는 그토록 분노하면서, 그것을 검색 결과로 제시한 네이버에게는 왜 아무런 불만을 가지지 않는걸까?

물론 완벽한 검색 알고리즘이 어디 있겠냐만, 태생적으로 인간적인(?) 네이버 검색 알고리즘은 수완 좋은 사람들에 의해 쉽게 어뷰징된다. 글쓴이가 언급한 공감/댓글 품앗이 또한 바로 이러한 어뷰징의 일환이다.

그런데 이렇게 취약한 네이버 검색이 국내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 업주 입장에서는 어떻게든 네이버에 노출되어야 한다. 방법은 네이버 광고 또는 홍보성 포스팅과 검색 어뷰징인데, 광고비는 독점적 지위에 걸맞게 턱없이 비싸다. 그렇다면 업주들이 할 수 있는 선택은 과연 무엇이겠는가?

댓글 없음: